실시간뉴스
[기자수첩] ‘임산부 배려석은 비워두세요’ 사회적 배려문화 절실
[기자수첩] ‘임산부 배려석은 비워두세요’ 사회적 배려문화 절실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7.10.11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제12회 임산부의 날이었던 지난 10일 기자는 바쁜 출근길 지하철에 몸을 실었다.

빼곡하게 몸을 구겨 넣은 사람들 사이로 보이는 임산부 배려석엔 다른 승객들이 앉아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정작 앉아야할 임산부들은 없고 비워져 있어야 할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그곳은 다른 이들의 차지였다.

옴짝달싹할 수 없는 ‘지옥철’ 안에서 전날 야근에 지친 회사원, 아르바이트 생 등 여러 이유로 고된 사람들이라면 임산부 배려석을 확인할 겨를도 없이 북적거리는 사람들 틈에서 그저 몸을 맡길 곳을 찾았을지도 모를 일이다.

바쁜 시간대 때문일까? 기자는 이번엔 비교적 한산한 시간을 노려 지하철에 올라봤다. 간혹 빈 자리가 보이는 여유 있는 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임산부 배려석은 50대 중년의 남성 승객이 앉아 있었다. 

이 같은 이유로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임산부 배려석'을 비워두고 양보하자는 캠페인을 전개했다. 그러나 이 마저도 사람들의 무관심 속에 유명무실한 실정이다.

불과 10여년 전 지하철 풍경만 해도 노약자 및 임산부에게 자연스레 자리를 내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었지만 요즘은 스마트폰이 가져다 준 적막함 때문에 타인에 대한 무관심이 오히려 배려라고 말하는 세상이다.

초기 임신부들은 유산의 위험, 입덧과 구토, 극심한 피로감 등 신체적·정신적 어려움을 겪음에도 충분한 배려를 받지 못한다.

이처럼 배가 나오지 않은 초기임산부들은 임산부 배려석이 비워져 있지 않으면 양보받기도 힘들다. 할 수 없이 임산부들은 배려석 대신 노약자석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그러나 노약자석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저 멀리 어르신들이 다가오면 조용히 일어나는 일이 부지기수다. 간혹 언짢은 반응을 보이는 어르신들에게 해명해야 하는 웃지 못 할 일도 발생하곤 한다.

개인주의 성향으로 인한 사회적 변화 때문일까? 배려를 위해 마련된 자리에 ‘임신이 대수냐’, ‘노약자석에 앉아라’등의 부정적 반응을 보이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오히려 임산부들을 더 주눅 들게 만들고 있다.

임산부 배려석은 말 그대로 임산부를 배려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초저출산시대에 소중한 생명을 품고 있는 임산부들에겐 따뜻한 시선이 필요하다. 또한 임산부 배려석을 뛰어넘어 배려문화가 사회 전반으로 확산돼 구성원에 대한 높은 공감능력이 정착되길 기대해 본다.

 

필자소개
이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