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故 노진규 누나 노선영, 스피드 스케이팅 1500m 경기 마친 소감…“확실히 다른 나라보다 우리나라에서 하니…”
故 노진규 누나 노선영, 스피드 스케이팅 1500m 경기 마친 소감…“확실히 다른 나라보다 우리나라에서 하니…”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8.02.13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우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에 나선 노선영 선수와 그의 동생 故 노진규가 화제다.

이러한 가운데 노선영이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1500m 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노선영은 ISU의 규정을 잘못 해석한 대한빙상연맹의 행정 착오로 ‘올림픽 출전불가’라는 날벼락을 맞았다.

하지만 1500m 개인종목에서 출전하기로 예정돼 있었던 러시아 선수가 약물파동으로 자격이 박탈되면서 극적으로 합류했다.

노선영은 2016년 골육종으로 세상을 떠난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노진규의 친누나다.

지난 12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에 출전한 노선영은 전체 14개 조 중 5조로 카자흐스탄의 예카테리나 아이도바와 함께 레이스를 펼치며 1분 58초 75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메달을 획득하진 못했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경기 후 노선영은 “확실히 다른 나라보다 우리나라에서 하니 관중 여러분이 많이 응원해주셔서 힘이 난 것 같다. 출전하기까지 어려움이 많았는데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힘을 주셔서 많은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지금 1500m 경기에 나설 수 있었던 것도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이고 그래서 포기 않고 끝까지 탈 수 있었다. 감사하다. 오늘도 최선을 다 했지만 남은 팀 추월은 3명이 하는 경기이니 지금보다 더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잘 준비 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