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패럴림픽 바이애슬론 이도연, 10km 좌식 경기 완주 성공
패럴림픽 바이애슬론 이도연, 10km 좌식 경기 완주 성공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8.03.1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진행되는 가운데 장애인 노르딕스키 국가대표 이도연(46)이 13일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대회 바이애슬론 여자 10㎞ 좌식 경기 완주를 성공했다.

이날 이도연은 53분51초01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11위를 기록했다. 지난 10일 바이애슬론 여자 6㎞ 좌식에서 12위를 차지한 이도연은 이날 10㎞ 좌식에서도 끝까지 완주하며 도전을 마쳤다.

바이애슬론 여자 10㎞ 좌식은 앞선 주자가 출발한 뒤 30초 후 다음 주자가 나선다. 이도연은 2명의 중국 선수에 이어 전체 3번째로 레이스를 시작했다. 이도연은 총 7발을 맞히지 못해 페널티 구간을 돌았다. 이도연은 첫 번째 사격구간에서 1발을 놓쳤고, 2~4번째 구간에서도 2발씩 빗나가며 페널티를 받았다.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바이애슬론 여자 10Km 좌식 경기에서 한국 이도연이 언덕을 오르고 있다.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바이애슬론 여자 10Km 좌식 경기에서 한국 이도연이 언덕을 오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 딸의 어머니인 이도연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하계패럴림픽 핸드사이클에서 은메달을 거머쥔 바 있다. 조국에서 열리는 동계패럴림픽 출전을 목표로 지난해 노르딕스키에 입문했다.

한편, 안드레 에스카우(독일)가 42분36분06으로 우승했다. 러시아 출신 패럴림픽 중립 선수단(NPA)의 마르타 자눌리나(43분52초01)와 이리나 굴리아에바(44분25초05)가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