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기업 취업 목표인 신입구직자 69% ‘취업재수 할 것’
대기업 취업 목표인 신입구직자 69% ‘취업재수 할 것’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04.2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신입직 구직자 10명중 4명이 ‘취업재수를 할 것’이라 답했다. 특히 대기업과 공기업 취업을 목표로 하는 신입구직자 중에는 각 과반수이상에 달하는 10명중 6명 정도가 ‘취업재수’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4년 대졸 학력의 신입직 구직자 709명을 대상으로 ‘취업재수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올해 상반기 신입직 취업에 성공하지 못한 구직자 10명중 4명에 이르는 46.5%가 ‘취업 목표기업에 입사하기 위해 취업재수를 할 계획’이라 답했다.

취업재수를 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대기업(69.7%)과 공기업(64.1%) 취업을 목표로 하는 신입직 구직자들 중 각각 절반이상으로 많았고, 성별로는 남성 신입직 구직자중 취업재수를 할 것이라는 응답자가(47.4%)가 여성 신입직 구직자(45.9%)보다 다소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재수기간 중 시간활용에 대해 ‘직무 자격증’을 취득하거나 ‘외국어점수 향상’에 집중하겠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아, 스펙 향상에 주력하겠다는 신입구직자가 많았다. 취업재수를 하는 동안 무엇을 하며 보낼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직무 자격증 취득을 할 것’이라는 응답자가 복수선택 응답률 61.1%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외국어 점수를 높일 것’이라는 응답자도 58.1%로 과반수이상으로 많았다. 이외에는 ▲인턴·대외활동을 할 것(49.3%) ▲아르바이트를 할 것(35.0%) ▲직무 역량 강화를 위해 공부할 것(15.8%)이라는 답변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