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동구, 길동 신동아1·2차 아파트 내 ‘전·월세 상담창구’ 설치
강동구, 길동 신동아1·2차 아파트 내 ‘전·월세 상담창구’ 설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6.1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동구는 오는 18일부터 길동 신동아1·2차 아파트 주민들의 안정적인 재건축 이주를 돕기 위해 전·월세 상담창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신동아1·2차는 972세대 중 580여 세대(60%)가 세입자로, 이달 20일 본격적으로 이주를 시작해 12월 이주를 완료할 예정이다.

상담창구는 주민들이 편리하도록 아파트 단지 내에 설치해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한다.

강동구 직원 1명과 개업 공인중개사 1명, 우리은행 직원 1명 등 민·관·금이 협업해 전·월세 물건 정보와 근로자·저소득 전세자금 대출, 임대차 분쟁 관련 맞춤 상담을 해준다.

홀몸어르신이나 거동 불편자 희망 시 방문상담을 제공하거나, 저소득 주민에게 부동산 중개수수료를 지원하는 등 입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각종 금융규제로 인해 이주비 확보에 곤란을 겪는 주민들을 위해 우리은행 대출 전담 직원과 함께 대출 관련 상담에도 중점을 둘 계획이다.

강동구 관계자는 “수년간 지속된 재건축 아파트 이주로 전·월세 물건이 부족한 상황이라 상담창구 역할이 더 중요해졌다”면서 “주민들이 힘들게 발품 팔지 않아도 불편 없이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할 수 있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동구는 2012년부터 고덕시영아파트를 시작으로 삼익그린 1차, 둔촌주공아파트 등 재건축 단지 이주 대상 주민들을 위한 전·월세 상담창구를 운영해 2000여 건의 상담을 지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