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강T-날씨] 오늘 장맛비 차차 그쳐.. 오후부터 기온 올라
[한강T-날씨] 오늘 장맛비 차차 그쳐.. 오후부터 기온 올라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8.07.1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10일에도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다가 차차 그치겠다. 비가 그친 후 오후부터는 기온이 30도를 넘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10일 "장마 전선이 북상하면서 장맛비는 당분간 소강상태에 들겠으나, 제8호 태풍 '마리아'의 이동 경로와 북태평양고기압 확장 여부에 따라 장마 전선의 위치가 유동적이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충청북부와 경북북부는 10일 새벽부터, 서울·경기도·강원도는 오후부터 비가 수그러들 전망이다.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는 11일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비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는 국지적으로 시간당 30㎜ 내외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낮부터 기온이 상승해 당분간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청주·전주·광주·대구·제주는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길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은 "장마 이후 폭염이 예고돼 있다"고 밝혔다.

아침 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3도, 수원 23도, 춘천 21도, 강릉 20도, 청주 23도, 대전 22도, 전주 23도, 광주 24도, 대구 21도, 부산 22도, 제주 25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7도, 수원 28도, 춘천 27도, 강릉 24도, 청주 30도, 대전 29도, 전주 31도, 광주 31도, 대구 30도, 부산 28도, 제주 30도 등이다.

서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대부분 해상에 안개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니 항해·조업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한편 제8호 태풍 '마리아'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 남쪽 해상은 물결이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