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당 ‘법사위원장’ 등 7곳 차지... 여야, 원구성 합의
한국당 ‘법사위원장’ 등 7곳 차지... 여야, 원구성 합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7.10 18: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민주당과 한국당이 막판까지 진통을 겪었던 ‘법사위원장’ 자리가 결국 자유한국당의 몫으로 합의 됐다. 다만 원구성 협상 막판까지 쟁점이 됐던 법제사법위의 월권 방지 문제는 태스크포스(TF)에서 논의키로 했다.

이로써 여야는 국회 원구성을 모두 합의하고 40여일 만에 입법 공백을 해소하게 됐다.

여야 원내대표는 10일 오후 4시30분부터 원구성 협의에서 돌입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일정과 원구성을 위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끝내고 나온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병완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일정과 원구성을 위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끝내고 나온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병완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합의안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합의안 대로 민주당은 의장을 비롯해 운영위와 기재위, 정무위, 과방위, 국방위, 여가위, 행안위, 문화체육위 등 8곳의 상임위원장을 가져가게 됐다.

한국당은 부의장 1석과 ‘양보 불가’를 외치던 법사위원장을 비롯해 국토위, 예결위, 외통위, 보복위, 산자위, 환노위 등 7개 상임위를 차지했다.

바른미래당은 부의장 1석과 교육위와 정보위를, 평화와 정의의원 모임은 농해수위를 담당할 예정이다.

한편 여야는 거대 상임위인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교육과 문화체육관광으로 분할하기로 하는 등 비상설특위 6곳을 신설키로 했다.

여야는 오는 13일 먼저 의장단을 선출하고 각 상임위원회는 16일 선출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