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월드컵] 크로아티아, 연장 혈투 끝 잉글랜드에 역전승..사상 첫 결승 진출
[월드컵] 크로아티아, 연장 혈투 끝 잉글랜드에 역전승..사상 첫 결승 진출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8.07.12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발칸반도의 작은 나라 크로아티아가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월드컵 역사상 처음으로 3경기 연속 연장 혈투를 벌인 후 결승에 진출한 크로아티아는 프랑스와 우승컵을 놓고 격돌한다.

크로아티아는 12일(한국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잉글랜드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선제골은 전반 5분 만에 잉글랜드에서 나왔다. 프리킥 찬스에서 트리피어가 오른발로 크로아티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골키퍼도 전혀 손을 쓸수 없는 완벽한 골이었다.

사진 =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트위터
사진 =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트위터

전반을 0-1로 끌려간 채 마친 크로아티아는 반격에 나섰고, 후반 23분 마침내 동점골을 터뜨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시메 브르살리코의 크로스를 이반 페리시치가 슈팅,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27분에는 페리시치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와 역전에 실패했고, 결국 양팀은 연장전에 돌입했다.

팽팽하던 균형이 깨진 건 연장 후반 4분이었다. 만주키치의 왼발에서 역전골이 터진 것. 

이후 수비를 강화한 크로아티아는 선제골을 터뜨렸던 트리피어가 부상으로 빠지며 10명이 뛴 잉글랜드의 공세를 끝까지 막아내면서 사상 첫 월드컵 결승 무대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한편, 결승전은 오는 15일 밤 12시(한국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