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양천구, 구청 등 거점기관에 제빙기 설치 ‘눈길’
양천구, 구청 등 거점기관에 제빙기 설치 ‘눈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8.06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연일 무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주민들이 필요할 때 얼음을 가져갈 수 있도록 거점기관에 제빙기를 설치에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내 집 내 점포 앞 물 뿌리기’ 사업도 적극 실시해 동네 온도 1℃ 낮추기에 나섰다.

구가 설치한 제빙기는 ▲양천구청 ▲신월복지관 ▲목동문화체육센터 ▲신월문화체육센터 등에 설치되어 있으며, 주민들은 누구나 통을 가져와서 얼음을 가져갈 수 있다.

구청에 설치된 제빙기 모습
구청에 설치된 제빙기 모습

구 관계자는 “주민들이 폭염을 견디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위해 주요 거점기관에 제빙기를 설치했다”며 “누구나 언제든지 방문해서 얼음을 가져가도록 했다”고 전했다.

한편 구는 도심 열섬화를 방지하기 위해서도 폭염특보 해지 시까지 주민들과 함께 ‘내 집 내 점포 앞 물 뿌리기’ 사업도 실시하기로 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낮 시간 최고 온도에서 도로에 물만 뿌려줘도 도로면 온도가 6.4℃ 낮춰지는 효과가 있으며, 주변기온은 1.5℃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3일에는 오후2시 신월7동 도로변 일대에서 ‘내 집 앞 내 점포 물 뿌리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날 캠페인에서는 김수영 양천구청장도 동참해 신월7동 주민들과 분부기, 양동이, 바가지 등을 이용해 물을 뿌렸다.

이번 물 뿌리기 사업은 보행자들에게 시각적인 청량감을 줘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고, 열기로 인한 도로변형으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데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주민들이 「내 집 내 점포 앞 물 뿌리기」로 마을 온도 낮추기에 동참하여 이웃과 함께 폭염을 잘 이겨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