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동작구, 고독사 고위험군 15곳 ‘문열림센서’ 부착
동작구, 고독사 고위험군 15곳 ‘문열림센서’ 부착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8.1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 노량진1동 주민센터가 중장년층 1인 가구 고독사 고위험 군 15세대에 스마트 ‘문열림센터’를 부착하며 고독사 예방에 나섰다.

올해 5월부터 1인 가구 실태조사를 실시한 노량진1동은 시범적으로 우울증, 장애 등 정신적·신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잠재적 고위험군 15가구를 발굴했다. 이 달 부터는 본격적으로 선정 가구를 방문해 스마트 문열림센서 부착에 나선다.

스마트 문열림 센서 부착 사진
스마트 문열림 센서 부착 사진

센서 설치 완료 후 담당 복지 플래너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대상자의 출입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원격으로 안부를 간접 확인할 예정이다.

서비스 대상 가구에 3일 이상 야외 출입이 감지되지 않을 때는 건강상태와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복지 플래너가 즉시 가구를 방문하게 된다.

서비스 대상 주민 이모(58)씨는 “혼자 살고 있어서 갑자기 몸 상태가 안 좋거나 문제가 생겨도 바로 챙겨줄 수 있는 사람이 없는데, 누군가 지켜봐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임종열 노량진1동장은 “이번 사업으로 사회적 관계망이 취약한 1인 가구에 실효성 있는 안전관리 체계가 마련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지속적인 관심과 맞춤형 복지서비스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