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한 퍼플 모터스포트정회원 예선1위 폴포지션 차지
서한 퍼플 모터스포트정회원 예선1위 폴포지션 차지
  • 신선진 기자
  • 승인 2018.08.11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신선진 기자] 서한퍼플 모터스포트의 정회원이 10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전 캐딜락 6000 클래스 예선에서 질주하고 있다. 

인제의 밤은 보랏빛으로 물들 것인가. 올 시즌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서한퍼플 모터스포트가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결과를 선보였다. 3명의 드라이버가 캐딜락 6000 클래스 경기에 나서는 서한퍼플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상위 그리드를 채우면서 경쟁구도가 더욱 흥미로워졌다. 

서한퍼플의 정회원은 10일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 스피디움(3.908km)에서 열린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 캐딜락 6000 클래스 예선에서 1분37초876의 가장 빠른 랩타임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11일 같은 장소에서 ‘나이트 레이스’로 치러지는 결승전의 폴 그리드는 정회원의 차지가 됐다. 전라남도 영암에서 열렸던 지난 2라운드 경기에서 깜짝 우승을 일궈냈던 정회원이 올 시즌 또 한 번의 포디움 피니시와 우승을 노려볼 수 있는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서한퍼플의 정회원(왼쪽)과 장현진이 10일 열린 예선전에서 1, 2위를 차지한 뒤 손가락으로 자신의 예선 순위를 표시하며 기뻐하고 있다.

정회원의 뒤를 이은 것은 팀 동료인 장현진(1분38초153)이었다. 김중군도 1분38초502의 기록으로 4위에 오르면서 팀 전체가 고르게 좋은 성적을 냈다. 강한 면모를 줄기차게 보여주고 있는 아트라스BX 레이싱은 김종겸(1분38초331)이 3위에, 조항우(1분38초555)가 5위에 오르면서 서한퍼플과 경쟁에서 근소하게 밀렸다. 나이트 레이스 우승 경험이 있는 정의철(엑스타 레이싱. 1분38초579)과 다카유키 아오키(ERC인제 레이싱. 1분38초777)가 각각 6위, 7위로 예선을 마쳤다.

서한퍼플이 예선전에서 좋은 성적을 내면서 결승전이 더욱 흥미롭게 됐다. 슈퍼레이스 규정상 3명 이상의 드라이버가 경기에 나서는 팀의 경우 팀 챔피언십 포인트에 포함할 2명의 선수를 사전에 지정해야만 한다. 그동안 서한퍼플에서는 정회원이 계속 제외됐는데 이번 5라운드에서는 정회원이 포함되고 장현진이 제외됐다. 반면 팀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 아트라스BX는 핸디캡웨이트가 무거운 조항우(+120kg)를 제외하고 상대적으로 부담이 가벼운 김종겸(+100kg)과 야나기다 마사타카(+40kg)를 선택했다. 양 팀의 선택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나이트 레이스를 제패할 주인공은 누가 될지는 11일 오후 10시50분부터 시작되는 결승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채널A 플러스와 슈퍼레이스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경기를 생중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