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에 이런 축제도 있었네”... 마포구 ‘염리동 소금축제’
“서울시에 이런 축제도 있었네”... 마포구 ‘염리동 소금축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9.2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오는 29일 11시부터 마포아트센터 앞 광장에서 ‘염리동 소금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염리동이라는 동명 유래부터 소금길 퍼레이드, 연극 ‘마포황부자 소금꽃할배’ 까지 소소한 재미는 물론 ‘소금경매’도 열려 양질의 소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서울시에서 소금축제가 열리는 것이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지만 사실 마포는 전국의 소금배가 마포나루에 집결되면서 ‘마포염’이라 불리는 소금이 있을 정도로 유명한 지역이었다.

지난해 열린 염리동 소금축제에서 어린이가 염전을 체험하고 있다
지난해 열린 염리동 소금축제에서 어린이가 염전을 체험하고 있다

마포동의 소금머리골에는 소금배가 드나들던 소금전(시장)이 있었고, 염리동에는 소금장수가 많이 살았다. 소금장수들은 용강에서 사온 옹기에 소금을 담아 나루에서 생선류와 서로 맞바꾸기도 했다.

이같은 역사적 전통을 살려 구는 올해로 4번째 소금축제를 열고 있다. 특히 조선시대 소금장수가 많이 살았고 소금배가 드나들었던 염리동의 유래와 지역특성을 살려 지역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하는 대표적 마을 축제로 만들어 가고 있다.

한편 이날 축제는 소금이 지나가는 길을 표현하는 가장행렬과 사물놀이, 길놀이를 통한 소금길 퍼레이드가 열린다.

이어 염리동의 유래와 이야기, 소금의 장점을 사진으로 전시한 ‘염리동 스토리& 동의00보감으로 만나는 소금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또 전통의상을 입고 사진으로 추억을 남길 수 있다.

오전 11시 30분부터 12시까지 솔트카페부스에서는 소금경매를 연다. 신안군 비금도 섬소금 등 지역 특산품을 경매를 통해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개회식은 오후 1시부터 1시 50분까지 진행된다. 이어 어린이집 원아들과 고등학교 치어리더팀 등 8팀이 참여한 주민참여 장기자랑 ‘소금꽃스타’가 축제의 재미를 더해준다.

오후 4시 4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에서는 ‘마포황부자 소금꽃할배’ 공연이 열린다.

이번 공연은 2008년부터 염리동 주민들이 참여해서 만든 연극무대다. 염리동 소금전에서 부자가 된 황씨의 이야기를 토대로 풍자와 해학, 시사성이 넘치는 스토리로 매주 주민배우들과 전문배우들이 모여서 실력을 다져나갔다.

이 외에도 전통방식의 대파질 체험으로 천일염을 생산하는 체험프로그램과 함께 양초만들기, 페이스페인팅, 풍선인형 만들기 등 아이와 가족을 위해 아기자기한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우리 사회가 경제적으로 급속하게 발전하면서 지역에 대한 애향심이 옅어지고 있다. 이번 염리동 소금축제를 통해 우리 지역의 과거를 되돌아보고 현재와 미래를 알아갈 수 있는 좋은 역사문화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