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임세원 교수 피살 사건’ 경찰 강북성심병원 압수수색.. 피의자 진료 기록 확보
‘임세원 교수 피살 사건’ 경찰 강북성심병원 압수수색.. 피의자 진료 기록 확보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1.0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진 임세원 교수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사고가 일어난 강북삼성병원을 압수수색해 피의자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 중이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3일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 형사들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서 피의자 박모(30)씨의 진료 기록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에서 의사를 흉기로 살해한 피의자 박모씨가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에서 의사를 흉기로 살해한 피의자 박모씨가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은 이날 확보한 진료 기록을 토대로 박씨의 구체적인 진료 시기와 치료 여부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박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44분께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서 자신을 진료 상담하던 임세원(47)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미리준비한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임 교수는 응급실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곧바로 수술을 받았으나 흉부를 크게 다친 탓에 같은 날 오후 7시30분께 결국 숨졌다.

박씨는 조울증 환자로 수년 전 임씨에게 진료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