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4월11일 ‘임시공휴일’ 지정 부정적... 靑 “검토 중”
4월11일 ‘임시공휴일’ 지정 부정적... 靑 “검토 중”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3.0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오는 4월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이 국무위원들의 부정적인 의견으로 다소 회의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청와대는 “최종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며 “현재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임시공휴일’은 정부가 필요에 따라 임시로 공휴일을 지정하는 것을 말한다.

오는 4월11일 임시공휴일 지정이 다소 어려워 보인다 (사진=뉴시스)
오는 4월11일 임시공휴일 지정이 다소 어려워 보인다 (사진=뉴시스)

앞서 청와대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국무위원들의 논의 결과 쉬지 못하는 부모들의 아이 돌봄 문제와 재계의 어려움 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한 매체는 이같은 국무위원들의 반대 의견이 많아 국무회의 안건으로도 상정하지 못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도 5일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통해 “공휴일로 지정하더라도 모두가 쉬지 못할 가능성, 아이들 돌봄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며 “다만 최종 확정된 사언은 아니며 현재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리얼미터가 지난달 22일 CBS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에게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10명 중 6명이 찬성한다고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찬성 의견이 많기는 하지만 전폭적인 여론의 지지도 아닌 만큼 국무회의 상정은 다소 어려워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