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화문 세월호 천막 18일 철거 시작... 서울시, ‘기억 공간’ 재탄생
광화문 세월호 천막 18일 철거 시작... 서울시, ‘기억 공간’ 재탄생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3.1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지난 2014년 7월부터 5년 간 광화문 광장에 설치돼 운영해 왔던 세월호 천막이 오는 18일 10시부터 철거를 시작한다.

서울시는 이자리에는 ‘기억과 안전의 전시공간’으로 새롭게 조성해 시민에게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14일 시는 세월호 유가족 측에서 세월호 천막에 대한 자진철거 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18일 천막을 철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 14개동 천막이 모두 철거되며 새로운 공간은 오는 4월12일 시민에게 공개된다.

광화문 광장에 새로 조성되는 '기억-안전 공간' 조감도
광화문 광장에 새로 조성되는 '기억-안전 공간' 조감도

유족 측은 “현재 세월호 천막 내에 존치돼 있는 희생자 영정을 옮기는 ‘이운식’을 17일 오전 10시에 갖고 다음날인 18일 10시부터 천막을 철거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시가 재조성하는 ‘기억‧안전 전시공간’은 현 분향소 위치(교보문고 방향)에 목조형태로 면적 79.98㎡ 규모로 조성된다.

시 관계자는 “새롭게 조성되는 공간은 세월호 참사를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인 동시에 사회적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다짐하고 안전의식을 함양하는 상징적 공간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새 공간에는 전시실과 체험공간, 시민참여공간, 안내-진실 마중대로 구성될 예정이다.

전시공간은 시가 전담직원을 지정해 직접 운영하되 유가족 및 시민 자원봉사자의 참여로 시민과 함께하는 전시공간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장훈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이번 광화문 기억공간 리모델링에 따른 재개관으로 더 많은 시민들이 함께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진실과 미래를 공유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며 “열린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한 서울시와 서울시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황인식 서울시 행정국장은 “새로 조성될 기억 및 전시공간은 세월호 기억 및 각종 사회적 재난에 대한 시민 안전의식 함양을 위한 시민의 공간이 될 것”이라며, “5주기 추모행사는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장으로,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안전 사회를 만드는 데 뜻을 모아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