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번주 줄줄이 ‘인사청문회’... 얼어붙은 정국 ‘불똥’은 어디로?
이번주 줄줄이 ‘인사청문회’... 얼어붙은 정국 ‘불똥’은 어디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3.24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내일(25일)부터 국회가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줄줄이 연다.

여당은 7명의 장관 후보자 모두 적임자라고 옹호하고 나서고 있지만 야당은 후보자들의 결격사유와 함께 청와대의 인사부실까지 지적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가뜩이나 최근 선거법과 연계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신속 지정)을 올리는 문제를 놓고 얼어붙은 정국에서 청문회 불똥은 어디로 튈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박순자 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간사(왼쪽), 자유한국당 박덕흠 간사(오른쪽)와 최정호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을 비롯한 청문회 절차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순자 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간사(왼쪽), 자유한국당 박덕흠 간사(오른쪽)와 최정호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을 비롯한 청문회 절차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먼저 25일은 국토교통부 최정호 장관 후보자가 제일 먼저 국회의 인사청문회를 받는다.

이어 26일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예정돼 있다.

27일에는 정치인 출신의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려 주목된다.

이날에는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도 같이 열린다.

이 중에서 눈길을 끄는 청문회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다.

김 후보자는 과거 김 후보자의 대북 인식과 SNS에 올린 발언이 논란이 되면서 이에 대한 야당의 집중 공격이 예상된다.

특히 최근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북측의 일방적인 철수 등의 문제는 청와대 외교ㆍ안보라인의 총 사퇴까지 요구하면서 더 첨예한 갈등이 표출될 것으로 보인다.

박영선 후보자의 경우에는 송곳 질문과 뼈를 때리는 매서운 지적으로 이름을 올리던 박영선 의원이 이제는 입장이 바뀌면서 관심을 끈다.

특히 야당은 청문회 전부터 박 후보자의 소득과 지출규모, 남편의 종합소득세 납부 여부 등에 대해 벼르고 있는 만큼 집중적인 파상 공세가 예상되고 있다.

이 밖에도 각 후보자들의 위장전입이나 투기의혹 등이 불거지고 있는 만큼 야당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