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관악구, ‘예비맘’ 최대 20% 음식 할인... ‘예비맘 으뜸 음식점’ 협약
관악구, ‘예비맘’ 최대 20% 음식 할인... ‘예비맘 으뜸 음식점’ 협약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3.2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 관내 음식점에서 예비맘들이 음식을 먹을 경우 최대 20%를 할인 받을 수 있게 된다.

저출산 해소와 예비맘에 대한 사회적 배려 분위기를 확산하겠다는 구의 취지다.

구는 지난 22일 관내 15개 음식점 영업주와 ‘예비맘 으뜸 음식점’ 협약을 맺고 최대 5인 이내 예비맘 가족들에게 음식값을 할인해 주기로 했다.  

관악구가 관내 음식점 15곳과 협약을 맺고 예비맘에게 최대 20%의 음식값을 할인해 주기로 했다.
관악구가 관내 음식점 15곳과 협약을 맺고 예비맘에게 최대 20%의 음식값을 할인해 주기로 했다.

‘예비맘 으뜸 음식점’ 사업은 예비맘 및 그 가족 또는 동반인(5인 이내, 예비맘 동석)이 식사 후, 임신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제시할 경우 식사비용의 최대 20%내(품목 등 음식점별 자율 결정)까지 할인해주는 사업이다.

사업 참여 음식점에 대해서는 ‘예비맘 으뜸 음식점’ 현판을 제작해 배부하고, 1년간 위생 점검 자제, 음식문화개선사업 물품 제공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또한, 예비맘에 대한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는 음식점이라는 이미지를 제고해 많은 주민들이 음식점을 찾아 갈 수 있도록 알리고, 다른 음식점들의 사업 동참을 이끌어 내기 위해 리플릿 제작 등 다양한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구는 앞으로 주민들과 참여 음식점 영업주 분들의 호응이 좋을 경우, 참여업소를 상시 접수 받아 ‘예비맘 으뜸 음식점’ 사업을 확대 운영하여, 예비맘에 대한 사회적 배려 인식 확산에 적극 노력할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어려운 경기 속에서도 사회적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예비맘 사업에 동참해주신 영업주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지역사회 전체가 저출산 문제 등에 관심을 갖고 함께 해결 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예비맘 참여 음식점 명단은 관악구청 홈페이지 메인 배너에서 클릭을 통해 알 수 있으며, ‘예비맘 으뜸 음식점’사업 참여 및 궁금한 사항은 관악구청 위생과(879-7254)를 통해 문의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