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마포구, '무단투기 단속' 16개동 ‘말하는 CCTV’ 도입
마포구, '무단투기 단속' 16개동 ‘말하는 CCTV’ 도입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3.28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을 위해 16개 전 동에 IoT(사물인터넷) 기반의 말하는 이동형 CCTV를 설치한다고 28일 밝혔다.

말하는 CCTV는 쓰레기를 몰래 버리는 사람이 나타나면 LED 경고등이 깜빡이며 음성으로 무단투기 금지 방송을 표출한다. 24시간 녹화가 가능하며 이동 설치도 가능해 경제성도 높다는 분석이다.

포구가 올해 16개 모든 동에 도입하는 말하는 CCTV.
포구가 올해 16개 모든 동에 도입하는 말하는 CCTV.

무단투기는 주로 야간에 발생하는 점 때문에 단속의 실효성이 떨어지고 인력 운영에도 어려움이 있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구는 무단투기 취약지역에 말하는 CCTV를 집중 배치해 이 같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에 구는 지난해 공덕동, 서교동, 대흥동 등 일부 지역에 말하는 CCTV를 시범 설치했으며 그 결과 무단투기 양이 대폭 감소하며 단속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구는 올해 16개 모든 동으로 설치 지역을 확대하고 총 27대의 장비를 도입할 계획이다.

한편 설치되는 제품은 IoT 기반의 지능형 CCTV로 배터리와 스피커, 각종 센서 등의 기능을 이용해 주변상황을 감시하고 24시간 녹화한다.

또한 무단투기 취약지역에 수시로 이동 배치가 가능해 1대의 장비로 여러 장소를 관리할 수 있다. 기존의 고정식 CCTV와 비교해 설치비용도 저렴해 경제성도 높다는 분석이다.

구 관계자는 “그 동안 고정형 CCTV가 설치된 지역에서 무단투기가 끊이지 않아 단속에 한계가 있었다. 그 대안으로 말하는 CCTV의 설치 요구가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며 “올해 전 동으로 확대 시행한 후 추이에 따라 하반기 추경예산을 편성해 추가 설치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말하는 CCTV는 인력만으로는 어려운 쓰레기 무단투기 문제를 첨단장비와 아이디어로 보완하려는 시도”라며 “무단투기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계속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