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드름·습진약 기형아 위험.. 복용 전 임신 확인
여드름·습진약 기형아 위험.. 복용 전 임신 확인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4.16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임신을 계획하거나 임신 중인 여성은 여드름·습진·건선 치료제 등 레티노이드계 피부질환 치료제를 함부로 복용할 경우 기형아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월부터 가임기 여성이 레티노이드계 의약품을 사용할 때 반드시 임신을 확인하도록 하는 ‘임신 예방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레티노이드계 피부질환 치료제는 중증 여드름 치료제 ‘이소트레티노인’, 중중 손 습진 치료제 ‘알리트레티노인’, 중증 건선 치료제 ‘아시트레틴’ 등을 함유한 '먹는 약'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레티노이드계 의약품은 모두 태아에게 심각한 기형을 유발할 수 있어 임신부가 사용하지 못하도록 금지하고 있다”며 “해당 약을 먹고 있다면 마지막 복용 후 최소 한 달이 지날 때까지 절대로 임신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임신 예방 프로그램에 따라 의·약사는 환자에게 기형 유발 위험성, 피임 기간과 방법을 설명하고, 환자가 임신하지 않은 것을 확인한 다음 처방·조제해야 한다. 또 주기적으로 임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해당 의약품을 한달치만 처방해야 한다. 환자는 의·약사의 설명을 듣고 피임 등 임신예방 프로그램에 동의한 경우에만 처방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