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멸종위기종 따오기 자연으로 돌아온다.. 40마리 방사 예정
멸종위기종 따오기 자연으로 돌아온다.. 40마리 방사 예정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5.0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국내에서 멸종된 따오기가 자연의 품으로 되돌아온다.

환경부와 문화재청, 경남 창녕군은 오는 22일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II 급이자 천연기념물 제198호인 따오기를 40마리를 자연으로 방사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따오기는 청정 환경의 대표종으로 논과 같은 습지에서 주로 먹이를 찾으며 미꾸라지와 개구리 등 양서 파충류를 먹는다. 국내에서 서식하는 친숙한 새였으나, 사냥과 농약으로 인한 서식지 파괴 등으로 멸종됐다.

경남 창녕군은 오는 22일 한반도에서 멸종된 지 40년 만에 10년간 복원기간을 거친 천연기념물 제198호인 따오기를 첫 야생 방사한다. (사진=창녕군 제공)
경남 창녕군은 오는 22일 한반도에서 멸종된 지 40년 만에 10년간 복원기간을 거친 천연기념물 제198호인 따오기를 첫 야생 방사한다. (사진=창녕군 제공)

이후 2008년 한중 정상회담 당시 중국 후진타오 주석이 기증한 한 쌍과 2013년 시진핑 주석이 기증한 수컷 두 마리를 시작으로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복원 시도가 본격화했다.

이번에 방사될 따오기는 암수의 비율(1대3)과 어미(성조)와 새끼(유조) 비율(2대1)을 고려해 선별했다. 이들 따오기는 비행훈련과 대인·대물 적응훈련, 먹이 섭취 훈련, 울음소리 적응훈련 등 3개월 정도의 훈련을 받았다.

또 군은 방사될 따오기에 위치추적기(GPS)와 가락지를 착용시켜 실시간으로 위치를 파악하고, 매일 관찰할 예정이다.

특히 따오기가 질병에 걸리거나 상처를 입으면 천연기념물구조·치료센터에서 응급 대응과 구조·치료를 할 계획이다.

단 중국과 일본의 사례를 보면 방사된 따오기는 상당수 폐사할 우려가 있는데 일본의 경우 2008년부터 지금까지 19차례 방사한 결과 방사 후 3년간 생존율은 40% 수준을 보였다.

군은 따오기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방사 방법을 연방사(soft release)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 방식은 동물을 상자에 1마리씩 넣어 두었다가 상자 문을 열어나가게 하는 압박(스트레스)을 받는 경방사(hard release)와 달리, 따오기가 몇 달간 훈련하고 있는 야생적응훈련장의 출입문을 개방하면 따오기가 야생과 훈련장을 오가다가 스스로 자연으로 나가도록 하는 방식이다.

한편 따오기의 야생 방사는 환경부가 그간 복원 노력을 기울여 온 반달가슴곰, 산양, 여우, 황새 등에 이어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2018~2027)에 따라 2027년까지 우선 복원하기로 한 25종에 대해 복원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