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의정부 일가족 사망 사건' 아버지 시신서 주저흔 발견.. 극단적 선택 가능성↑
'의정부 일가족 사망 사건' 아버지 시신서 주저흔 발견.. 극단적 선택 가능성↑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5.2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경찰이 경기 의정부시에서 발생한 일가족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가운데 사망자 중 한 명인 아버지 A(51)씨에게 주저흔이 일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미루어 이번 사건이 경제상황 악화에 따른 극단적 선택으로 무게가 쏠리고 있다.

21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일가족 3명이 숨진 이번 사건의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CCTV 정밀 분석, 주변인 탐문, 은행거래내역 파악 등 다방면에 걸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 20일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경기 의정부시의 아파트. 사진=뉴시스
지난 20일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경기 의정부시의 아파트. 사진=뉴시스

이번 사건은 지난 20일 오전 11시30분께 의정부시 용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A씨와 어머니 B(48)씨, 딸 C(18)양이 방안에 나란히 누워 숨져 있는 것을 아들 D(15)군이 발견에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아직 부검이 진행 중이어서 정확한 판단은 어렵지만, 시신 수습단계에서 A씨에게 주저흔으로 보이는 상처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가족 내에서 상황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아진 상태다.

경찰은 아파트 1층 출입구와 엘리베이터에 CCTV 녹화영상도 정밀 분석해 가족 외 방문자 여부 등을 확인했으나 외부 침입의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들 가족이 최근 몇 년간 채무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냈다는 유가족의 진술에 따라 채무 규모도 파악 중이다.

숨진 가족 중 아버지 A씨는 목에, 나머지는 몸과 목 등에 각각 자상을 입었다. 모친에게서는 반항 흔적이 전혀 나오지 않았지만, 딸에게서 일부 저항 흔적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 추정시간은 20일 새벽 4시 이후부터 11시 사이로, 가족 중 유일하게 살아남은 아들 D군은 전날 새벽 4시께까지 학교 과제를 하다가 아버지 A씨와 잠시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아들 D군으로부터 “평소 가족들이 경제적인 문제로 심각한 대화를 자주 했고, 새벽에 잠들기 전까지 가족들이 살아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심리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D군이 이번 일을 극복할 수 있도록 관계 상담기관과 연계하고, 범죄 피해자 지원 등 지원 방안도 논의 중이다.

D군은 사건이 수습되는 대로 조부가 맡아 양육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하나씩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다”며 “부검과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사건 전말을 확인하고, 남겨진 아들에 대해서도 심리적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