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현대로템, 폴란드 철도시장 첫 진출..3358억원 규모 트램 123편성 낙찰
현대로템, 폴란드 철도시장 첫 진출..3358억원 규모 트램 123편성 낙찰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6.1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현대로템이 처음으로 폴란드 철도시장에 진출했다.

현대로템은 12일 폴란드 수도인 바르샤바 트램운영사가 발주한 3358억원 규모의 트램 123편성을 낙찰 받았다고 밝혔다.

현대로템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트램은 바르샤바시 일대 노선에 운행될 계획이며, 국내에서 전 편성 생산해 오는 2021년 하반기부터 납품될 예정이다.

트램은 도로 위에 깔린 레일 위를 주행하는 노면전차로 화석연료가 아닌 전기를 사용해 움직여 오염물질 배출이 적고 미세먼지 저감에도 효과적이다. 유럽, 일본, 미국, 홍콩 등 전 세계 각국에서 친환경 대중교통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폴란드에 납품하게 될 트램은 5모듈 1편성(양방향/단방향 운전실)과 3모듈 1편성 세 가지 타입으로 구성되며, 최대 시속 70km로 설계돼 약 240명(160명/3모듈)의 승객을 탑승 시킬 수 있다.

또 트램의 특수한 운영 환경과 발주처의 요구사항을 고려해 차량이 일정거리(최소 120m 이상)에서 무가선으로도(외부 전력 공급 없이) 운행될 수 있도록 제작된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국내 상용화 실적이 없는 상황에서도 해외 시장에서 트램을 수주했다는 것은 현대로템의 우수한 기술력과 기존의 성공적인 사업 실적을 인정 받은 증거"라며 "해외에서 인정받은 실적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에서도 트램을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