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보육교사' 어린이집 손도끼 난동...'아이들 끝까지 지켰다'
'성동구 보육교사' 어린이집 손도끼 난동...'아이들 끝까지 지켰다'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6.1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전날 13일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를 휘둘러 3명을 다치게 한 40대 남성이 붙잡힌 가운데, 이 남성으로부터 원아들을 지킨 보육교사가 본인이 위험한 순간에서도 아이들을 끝까지 지킨 것이 알려졌다.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성동구 하왕십리동 소재 한 어린이집 앞에서 한모 씨(47)가 손도끼 2개를 휘둘러 어린이집 교사 등3명이 다쳤다. 경찰은 살인미수 혐의로 한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14일 신청할 방침이다.

한씨는 이날 오전 10시23분께 해당 어린이집에 도착해 1분 뒤 어린이집에서 손주의 약을 건네주고 나오던 한 할머니를 가격했다. 또 현장에 있던 문화센터 강사 김모 씨(33·여)를 손도끼로 공격했다. 이어 한씨는 사건을 목격하고 어린이집 밖으로 나온 교사 문모 씨(30·여)를 향해서도 손도끼를 휘둘렀다. 3명 모두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어린이집 관계자 등에 따르면 사건을 목격하고 어린이집 밖으로 나온 보육교사 문씨는 한씨와 눈이 마주치자마자 어린이집 출입문을 잠갔다. 당시 어린이집 안에는 3세 이하 어린이 53명이 있었다. 원장을 포함해 9명의 보육교사도 함께 있었다. 문씨는 자신이 위급한 상황에서도 어린이집 문을 잠가 더 많은 인명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을 막았다.

한편 A씨는 형에게 돈을 빌리려다 거절당하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실제 손도끼를 온라인으로 미리 구매하는 등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근 교회에 재직 중인 A씨의 형은 "동생이 돈을 빌려달라고 했는데 거절했다. 아마 금전 문제로 나를 찾아온 것 같다"고 경찰에 진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