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유정, 제주 펜션 인근에 종량제 봉투 4개 버렸다.. 경찰 뒤늦게 확인
고유정, 제주 펜션 인근에 종량제 봉투 4개 버렸다.. 경찰 뒤늦게 확인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6.2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범행 후 제주 펜션 인근 쓰레기처리장(클린하우스)에 봉투 4개를 버린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24일 제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고유정은 지난달 27일 범행 장소인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 인근 클린하우스에 종량제 쓰레기봉투 4개를 버렸다. 이 쓰레기봉투는 고씨가 지난달 18일 제주 시내 한 마트에서 구입한 '종량제' 봉투와 동일한 것이다.

앞서 고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제주-완도 간 여객선 항로와 완도여객선터미널, 청주 3곳을 시신 유기 장소로 지목한 바 있다.

그러나 경찰은 고유정이 제주도에 시신을 유기했을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체 흔적을 안 남기려고 노력한 점으로 봐선  제주도에 사체가 될 만 한 것은 남길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쓰레기봉투에 담겼을 물건에 대해 "시신 유기 과정에서 발생한 부산물일 것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범행 발생과 시신 유기 시점에서 한달여라는 시간이 흘러 시신 발견 가능성은 매우 낮은 상태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