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KT, ‘5G 무선백홀’ 기술 개발..“기업망 생존성 보장”
KT, ‘5G 무선백홀’ 기술 개발..“기업망 생존성 보장”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6.2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KT는 5G 네트워크로 전용회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5G 무선백홀' 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5G 무선백홀은 기업 본사와 지사 간에 연결돼있는 유선 전용회선에 장애 발생 시 5G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 트래픽이 실시간 우회되도록 하는 기술이다.

해당 기술을 통해 업무 중단없는 완벽한 기업망 생존성을 보장하게 됐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유선 전용회선 장애가 발생하면 기존 기업 전산망 변경사항 없이 안전하게 5G 망으로 실시간으로 자동 전환되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유선+무선' 이중화 및 '유선+유선+무선' 삼중화를 통해 기업의 중요한 데이터를 더욱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게 됐다.

KT가 개발한 5G 무선백홀은 본사와 지사 간을 연결하는 전용회선 뿐만 아니라 기업 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전용회선에도 적용될 수 있으며 기업 데이터 및 기업 인터넷 전화까지 유무선 이원화가 가능하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인프라연구소장은 "5G 기술을 기업회선에 적용해 생존성이 강화된 B2B 유무선 통합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다"며 "전용회선을 시작으로 다양한 기업 상품에 5G가 융합된 유무선 통합 기업 인프라기술을 지속해서 개발하고 이끌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