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우정노조 총파업 임박.. 우편집중국 비정규직 노동자들 파업동참
우정노조 총파업 임박.. 우편집중국 비정규직 노동자들 파업동참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7.0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전국우정노조가 오는 9일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우편물을 받고 배부하는 기능을 하는 전국 24개 우편집중국도 파업에 동참한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우편지부는 1일 오전 10시 서울 광진구 동서울우편집중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서울우편집중국을 포함해 전국 24개 우편집중국 4100여명의 우정실무원들이 파업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호 전국우편지부 사무국장은 "집배원의 과로사 문제가 주목을 많이 받고 있는데 우편집중국에서 소포나 택배를 적재하는 작업을 하는 비정규직 우정실무원들 역시 열악한 처우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동서울우편집중국 앞에서 열린 우편집중국단위 기자회견에서 공공운수노조 전국우편지부 조합원들이 총파업을 앞두고 비정규직 차별철폐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동서울우편집중국 앞에서 열린 우편집중국단위 기자회견에서 공공운수노조 전국우편지부 조합원들이 총파업을 앞두고 비정규직 차별철폐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또 "뿐만 아니라 우체국에서 집배원의 업무를 보조하는 상시계약 우체국 택배원들도 3000명 정도가 있는데 이들까지 합치면 비정규직이 7000명 가까이 된다"면서 "정규직·비정규직 가릴 것 없이 힘을 다 모아서 집배원도 살고 비정규직 직원들도 차별이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날 "우편집중국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우정실무원들은 우정직공무원들과 유사한 업무를 담당하고 있지만 최저시급과 열악한 처우에 신음하고 있다"며 비정규직 우정실무원의 명절보너스 인상·근속수당 확대 및 인상·교통비 지급·가족수당 정규직과의 차별철폐·자녀학자금 신설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우편집중국은 우정총파업의 파급력이 상대적으로 높은 우편물류대란의 진원지"라며 "우편집중국이 파업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현재 집배원의 경우 25%가 파업에 참여할 수 있게 돼 있으며 우편집중국 직원은 65%가 파업에 참여 가능하다.

우정노조가 파업에 돌입하게 되면 1958년 노조 출범 이후 61년 만에 처음이다. 집배원과 우편집중국 직원들이 대거 파업에 동참하게 되면 우편, 등기, 택배 업무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날 오후 2시 노동부 중앙노동위원회는 3차 조정회의를 열고 파업 전 마지막 합의를 시도한다. 합의가 결렬될 경우 우정노조는 오는 6일 총파업 집회를 진행한 뒤, 9일부터 파업에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