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영, 진해두동 택지지구 조성 공사 마무리
부영, 진해두동 택지지구 조성 공사 마무리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9.07.0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부영그룹은 시공사로 참여한 부산 ‧ 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 택지지구 부지 조성 및 기반시설 공사가 성공리에 마무리됐다고 2일 밝혔다.

이와 관련, 이날 경남 창원시 진해구 두동 일원 사업현장에서 열리는 진해두동 택지지구 준공식에서는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및 국회의원, 시도의원, 관련기관,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다.

부산 ‧ 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지구 개발사업은 168만㎡ 부지에 주택건설용지, 상업용지, 산업시설용지가 들어서는 대형조성공사로 시행자는 부산 ‧ 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다.

부영주택은 시공사로 참여해 2015년 12월부터 지난 5월 말까지 약 41개월간 부지조성 및 기반시설 공사를 해왔다.

두동지구 개발이 완료되면 부산 신항만과 연계된 물류배후단지 배후에 주거복합 신도시가 탄생함은 물론 물류비 절감, 공동주택 조성, 각종 산업 및 상업시설 등의 경제 유발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개발이 모두 완료된 시점에는 두동지구가 글로벌 물류단지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