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마포구, 日수출규제 ‘긴급자금’ 36억원 지원
마포구, 日수출규제 ‘긴급자금’ 36억원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7.10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국내 산업과 경제 위축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한 자치구가 이에 대응하기 자금을 긴급지원에 눈길을 끌고 있다.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관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관련 중소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36억원의 긴급자금 지원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긴급자금은 중소기업육성기금 및 특별신용보증을 통해 지원된다.

마포구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중소기업 자금 지원에 나선다
마포구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중소기업 자금 지원에 나선다

먼저 ‘중소기업육성기금’은 1.5% 수준의 금리로, 특별신용보증을 통한 자금은 2.5~3%의 금리로 지원된다.

구 관계자는 “우선적으로 이번 사태와 관련한 기업에 긴급히 자금이 융통될 수 있도록 하고 향후 수요에 따라 지원 규모 확대를 검토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자금 지원을 원하는 마포구 소재의 기업은 마포구 중소기업상담센터 또는 마포구 일자리경제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구는 올해 중소기업육성기금으로 37억원, 특별신용보증으로 43억원 등 총 80억 원의 자금을 운용하며 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경제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라 관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검토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