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베 사과하라’ 부산 일본총영사관서 대학생들 항의 시위 경찰 연행
‘아베 사과하라’ 부산 일본총영사관서 대학생들 항의 시위 경찰 연행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7.2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부산지역 대학생 청년 6명이 부산 일본총영사관에 진입해 일본 경제보복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오후 2시 30분께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에서 반일행동 부산청년학생 실천단 소속 대학생 6명이(남 2, 여 4)이 영사관 마당으로 뛰어나가 '주권 침탈 아베 규탄'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페트병을 달아 담장 밖으로 던졌다.

22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에서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청년 6명이 영사관 안으로 들어가 피켓 시위 등을 벌이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22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에서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청년 6명이 영사관 안으로 들어가 피켓 시위 등을 벌이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들이 준비한 플래카드와 구호 내용은 '일본의 재침략 규탄한다', '경제 도발 규탄한다', '아베는 사죄하라' 등이 적혀있었다.

동부경찰서는 오후 2시 40분께 이들을 건조물침입 등의 혐의를 적용해 현행범으로 체포, 경찰서로 연행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들 청년은 오전 11시께 신분증을 제출하고 일본영사관 내 도서관에 미리 들어가 있다가 기습시위를 벌인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한편 시민사회단체는 오는 25일 오전 11시 부산지역 중·소상공인 연합회와 함께 대규모 일본 상품 불매운동 추진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이어 27일 오후 6시 부산진구 서면에서 대규모 반일 집회를 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