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자수첩] 日 한일 갈등 부추기는 경제보복 멈추고 상식적 외교 응해야
[기자수첩] 日 한일 갈등 부추기는 경제보복 멈추고 상식적 외교 응해야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7.24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일본의 폭주가 결국 잠자는 사자의 코털을 건드렸다. 한국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일본 불매운동은 국민적 분노를 자아내며 점점 더 확산되는 분위기다.

17일 카페 회원수 133만명의 네이버 일본여행 동호회의 운영자가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한다며 카페 휴면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됐고, 불매해야할 일본제품 소개와 대체품을 공유하는 '노노재팬' 사이트는 검색어 1위를 차지하며 큰 관심을 모았다. 또한 각종 소셜미디어에는 일본여행을 포기하는 인증샷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일본 유명한 스파 브랜드인 유니클로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한국에서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관한 질문을 받고 “매출에 일정한 영향이 있다”면서도 “하지만 장기적으로 한국 불매운동이 매출에 영향을 미칠 만큼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말해 논란이 일었다.

그의 이같은 오만한 발언은 한국 국민들의 분노를 더욱 가중시키기에 충분했다. 결국 유니클로는 두 번의 사과로 용서를 구했지만 이미 타오르는 불을 끄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

택배노조는 유니클로의 배송을 거부하겠다고 알렸고, 마트노조 또한 대형마트 내 일본제품 안내를 거부하겠다고 선언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우리 국민 2명 중 1명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전국 성인남녀 503명을 대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 실태를 조사했더니 '현재 참여하고 있다'라고 답한 이가 54.6%에 달했다.

한국 국민들은 과거사에 대한 반성은커녕, 경제보복으로 맞서는 일본의 태도에 분노하고 있다. 일본은 사과를 했다고 하지만 그 이후 행동은 그렇지 않았다. 배상을 했다고 주장하지만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서 일본이 배상한 대상은 '국가'일뿐, 강제징용을 당했던 피해자들은 여전히 외면하고 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우리 국민이 선택한 가장 신사적이며 이성적인 반일운동이자, 경제독립을 외치는 항의의 표시이다. 한일전(戰)에서 만큼은 전문가들이나 야당 역시 ‘감정적으로 대하지말자’고 훈계하며 적에 빌미를 제공하거나 ‘내부의 적’이라는 오해를 사는 일을 해선 안 된다.

부디 일본은 과거사를 진심으로 뉘우치는 독일과 같은 성숙한 민족이 되길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