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성 고객 5분 동안 차에 감금한 대리기사 징역형 집행유예
여성 고객 5분 동안 차에 감금한 대리기사 징역형 집행유예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7.3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차에서 내리게 해달라는 여성 고객을 5분 동안 차에 감금한 60대 대리운전 기사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6단독(부장판사 양상윤)은 대리운전 중 감금혐의로 기소된 대리운전 기사 A(60)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29일 오후 10시50분께 대구시 수성구에서 B(53·여)씨의 승용차를 대리운전하던 중 B씨가 차를 세워 내려줄 것을 요구하는 것을 무시한 채 6㎞(약 5분 동안)를 계속 운전하며 B씨를 감금해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피해자로부터 용서 받지 못한 점 등의 정상 및 그밖에 피고인의 연령, 직업, 성행, 가족관계, 범행 전후의 정황 등 기록에 나타난 조건을 종합했다"고 양형의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