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기부, “중소기업에 경영안정자금 1조5000억원 집행”
중기부, “중소기업에 경영안정자금 1조5000억원 집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0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일본 수출규제가 본격화로 우리 기업들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가운데 중소기업들은 생산물량 확보를 위한 '자금지원'을 바란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중기부가 추경예산을 활용해 경영안정자금 1조5000억원을 집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6일 일본 수출 규제 대응과 관련한 ‘중소기업 애로청취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애로 청취 간담회가 열린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대회의실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애로 청취 간담회가 열린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대회의실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물량 확보가 시급하다는 의견으로 이를 위한 자금 지원을 주로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중기부는 “추경예산을 활용해 경영안정자금 1조5000억원을 집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또한 소재부품의 국산화가 진행되면서 대기업의 납품단가 후려치기가 걱정된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동안 납품단가 후려치기로 고생하다 없어졌는데 다시 그런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는 의견이다.

한편 중기부가 지난달 15일부터 운영한 일본 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 건의사항에도 11건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에는 일본과 세미나 등을 하려고 하는데 기존에 요구하지 않던 추가서류를 요구해 난감했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아직 중소기업까지 직접피해가 내려온 상황은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