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남기 “자사주 매입규제 완화·공매도 규제강화.. 시장 안정 위해 총력”
홍남기 “자사주 매입규제 완화·공매도 규제강화.. 시장 안정 위해 총력”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8.0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등으로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앞으로의 상황을 냉철하게 주시하면서 시장 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금융·외환시장 4개 정책당국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금융·외환시장 4개 정책당국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최근 국내 금융시장은 미·중 무역분쟁 및 미국의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일본의 수출 규제 등이 겹치면서 대내외 요인에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 국내 증시에서 코스피지수는 1900선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이에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금융·외환시장 4개 정책당국의 장들은 향후 발생 가능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긴급회의를 가졌다.

금융시장 변동석 확대와 관련해 홍 부총리는 "미국의 대중 추가 관세 부과 발표, 위안화의 급격한 약세,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 등 미-중 무역 갈등이 격화하면서 글로벌 증시가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이고 있다"며 "향후에도 이러한 대내외 리스크의 전개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대응하겠으나 과도한 불안 심리를 가질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경제의 대외 건전성은 과거에 비해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획기적으로 개선됐다. 외환 보유액과 순대외채권이 4000억달러를 넘어 사상 최고 수준을 유지하면서 한국 금융 시장 안정의 기반이 되고 있다"며 "국제 신용평가사들은 한국 경제의 기초 체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외국인 증권 자금의 꾸준한 유입 등은 해외 투자자들의 신뢰를 반영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외환 시장의 변동성 확대는 각별한 경각심을 갖고 모니터링하는 한편 과도한 쏠림 등에 의해 시장 불안이 발생하는 경우 선제적이고 단호하게 시장 안정 조치를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대외 여건이 어렵지만 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하반기 투자·수출 등 회복에도 온 힘을 다해 진력해 나가겠다. 추가경정예산(추경)이 9월까지 75% 이상 신속히 집행되도록 하는 한편 하반기에 진행될 민간·민자·공공투자 사업들도 애로 요인을 밀착 점검해 투자 견인의 마중물 역할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해 한국 경제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겠다. 일본 측에 이번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강력히 촉구해 나가는 한편 단기적인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기업 지원과 중·장기적인 경쟁력 강화, 자립화 대책들을 촘촘하게 실행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국민들도 그간 여러 어려움을 극복해온 한국 경제의 저력과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총력 대응하는 정부의 노력을 믿고 각자의 역할에 차분하고 충실하게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