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에 욱일기 문양 이렇게 많은지 몰랐다" 식당·온라인 마켓서 버젓이 판매
"한국에 욱일기 문양 이렇게 많은지 몰랐다" 식당·온라인 마켓서 버젓이 판매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8.1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고 국내 반일감정이 높아지는 가운데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국내에 남아 있는 욱일기 문양을 먼저 없애자는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전 세계 욱일기(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온 서 교수는 "이번 욱일기 제보들 중에 기업 로고, 횟집 인테리어, 온라인 마켓 상품 등 아직도 국내에 남아 있는 욱일기 문양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돼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사진 위 = 충남의 한 횟집에서 발견된 욱일기 디자인 벽화. 아래 = 한 온라인 마켓에서 판매된 욱일기 열쇠고리.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사진 위 = 충남의 한 횟집에서 발견된 욱일기 디자인 벽화. 아래 = 한 온라인 마켓에서 판매된 욱일기 열쇠고리.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서 교수는 이날부터 29일 '경술국치'까지 10일간 국내 누리꾼들을 상대로 제보를 받은 후 9월말까지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욱일기 디자인을 전부다 없앨 계획이다.

국내에서 욱일기 디자인을 발견했을 땐 먼저서 교수의 SNS로 제보를 하면 된다. 제보메일이 접수 되면 서 교수팀에서 직접 사용자측과 연락을 취해 욱일기를 없앨 예정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FIFA 공식 인스타그램의 욱일기 응원사진 교체,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던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홍보영상에서 사용된 욱일기 티셔츠 교체 등 주로 해외에서 사용된 욱일기를 많이 없애 왔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정작 국내에 남아 있는 욱일기 문양이 이렇게 많은지는 처음 알게 됐다. 이번을 계기로 욱일기 뿐만이 아니라 국내에 남아 있는 일제 잔재 청산을 위해 네티즌들과 더 힘을 모으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