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력 커진 태풍 ‘링링’ 주말 수도권 강타하나.. “물적·인명 피해 가능성”
세력 커진 태풍 ‘링링’ 주말 수도권 강타하나.. “물적·인명 피해 가능성”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0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점점 세력을 키워가며 오는 7일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태풍이 수도권을 직접 강타할 가능성이 있어 피해가 우려된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필리핀 부근의 열대저압부에서 발달한 링링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타이완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650㎞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링링은 이날 오후 9시 타이베이 남남동쪽 해상으로 진입한 뒤 4일 오후 9시 타이베이 동쪽 해상을 지나 5일 오전 9시 타이베이 북동쪽 해상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최대풍속 21m/s의 소형 태풍으로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해상에서 시속 9㎞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그래픽=뉴시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최대풍속 21m/s의 소형 태풍으로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해상에서 시속 9㎞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그래픽=뉴시스)

이어 6일 오전 9시 우리나라 서귀포 남서쪽 약 310㎞ 부근 해상으로 진입, 7일 오전 9시께 군산 북서쪽 약 110㎞ 해상까지 들어와 한반도에 상륙할 예정이다.

링링은 7일 한반도를 관통, 8일 오전 9시 북한 청진 북동쪽 약 240㎞ 육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링링은 목포인근 서해상을 지나 서해안 인근으로 북상하면서 6일 오전~7일 낮 중심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상륙지역은 아직 미세한 경로에 차이가 있어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설명했다.

링링은 소형 태풍으로 시작했으며 이날 오전 기준 강도는 '약'이다. 다만 오는 4일 오전 9시부터 강도 '중'으로 상향돼 같은날 오후 9시부터는 강도 '강'의 중형태풍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링링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시속 9㎞의 속도로 북북서 방향 이동 중이다.

기상청은 "링링이 고수온역을 느리게 지나 대만부근으로 이동하면서 점점 강해지고 있으며, 4일 밤 상하이 동쪽해상을 지난 후 빠른 속도로 우리나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어 "정체전선 영향으로 비가 내린 후 태풍에 의한 비도 내려 침수가 우려된다"며 "서쪽지방과 도서지역 중심으로 강풍에 의한 심각한 물적·인명 피해 가능성이 크니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링링'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