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마트 직원들 단톡방 고객 나체사진 유출·성희롱 논란
이마트 직원들 단톡방 고객 나체사진 유출·성희롱 논란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9.0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전국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직원들이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고객을 상대로 성적으로 모욕하고 비하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에 따르면 이마트 가전 판매점인 일렉트로마트 등의 전국 매니저 수십명이 함께 있는 카톡방에서 직원들이 고객을 비하하거나 여성 고객을 상대로 음란대화를 주고받았다는 제보가 들어와 연대회의 측이 이를 확인했다.

사진제공=이마트
사진제공=이마트

이들은 고객의 노트북에서 여성의 나체 사진을 몰래 빼내 단톡방에 유포하고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공유하고 성희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고객들의 행동이 맘에 들지 않을 땐 ‘돼지 같은 X’, ‘미친 오크 같은 X’, ‘XX 리액션 X 같아서’라며 카톡방에서 손님들을 비하했다. ‘틀딱’(틀니라는 뜻으로 노인을 비하하는 말)이라는 말로 노인 고객도 비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내용을 제보한 시민은 지난 3월 이마트 본사에 알렸지만 이마트는 직원 개인들의 사적 행위로 간주 어떠한 조치도 내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연대회의는 이날 이마트 대구 월배점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마트 본사의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제보자가 이마트 본사 신문고에 이를 알리는 글을 올려 시정을 요구했지만 이마트는 직원 개인들의 사적 행위로 여기고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았다”며 “엄연한 소비자 인권 침해로 범죄 혐의자 고발 등 민·형사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관련 사실을 알고도 묵과한 이마트는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