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장제원 아들 장용준, 비공개 경찰조사.. 운전자 바꿔치기 30대 입건
장제원 아들 장용준, 비공개 경찰조사.. 운전자 바꿔치기 30대 입건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10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음주운전 혐의를 받는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19·활동명 '노엘')씨가 지난 9일 경찰에 자진출석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경찰은 장씨 대신 운전을 했다며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혐의를 받는 30대를 입건했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장씨는 전날 저녁 서울 마포경찰서에 자진출석해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조사를 받았다. 사고 피해자도 같은 날 경찰에 출석했다.

장용준. 사진=인디고뮤직
장용준. 사진=인디고뮤직

이와 함께 경찰은 사고 당시 장씨 대신 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30대 남성 A씨를 범인도피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A씨를 조만간 경찰에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범인도피죄는 제3자가 자신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진술하는 등 범인을 도피시키는 죄를 말한다.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40분께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상태로 차량을 운전하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당시 장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 취소' 수준에 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장씨가 음주사고를 수습하면서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으며, 사고 피해자에게 금품 제공을 명목으로 합의를 시도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커지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