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황교안, 오늘 청와대 앞서 ‘삭발’... 한국당 '삭발투쟁' 확산되나?
황교안, 오늘 청와대 앞서 ‘삭발’... 한국당 '삭발투쟁' 확산되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9.16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투쟁을 감행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제1야당 대표인 황 대표가 초유의 삭발투쟁까지 나선 배경에는 일각에서 문제 삼은 당 지도부의 투쟁 의지를 보여주면서 범야권의 투쟁 동력을 결집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특히 '조국 정국'이 한 달 넘게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한국당으로의 지지층 흡수의 효과가 나타나지 않은 배경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 밑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한 박인숙 의원을 안아주고 있다. (사진=뉴시스)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 밑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한 박인숙 의원을 안아주고 있다. (사진=뉴시스)

실제로 황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원내외 투쟁전략에 대한 회의론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황 대표가 삭발 투쟁까지 전격 결정한 가운데 이를 지켜보는 국민들의 민심과 범야권에서 어느 정도 이에 호응해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다.

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를 내걸고 삭발투쟁에 나선다.

앞서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관련 특검을 관철시키기 위해 국회 안에서 단식농성을 벌인 것인 적은 있지만 당 대표가 삭발 투쟁에 나선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이에 황 대표를 필두도 당내 다른 의원들의 삭발이나 단식농성 등 강경 투쟁이 본격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미 이학재 한국당 의원은 15일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단식농성에 돌입한 상태다.

박인숙 의원과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도 지난 11일 국회 본청 앞에서 삭발식을 하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