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지원 "한국당 삭발은 구정치 중에 구정치"
박지원 "한국당 삭발은 구정치 중에 구정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9.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박지원 의원은 지난 16일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삭발에 대해 "구정치 중에 구정치"라고 평가했다.

그는 "국민들은 황 대표에게 새정치를 바랐는데 이같은 완전한 구정치로 지지도 하락 현상까지 일어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는 가운데 한국당 의원 등 관계자들이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는 가운데 한국당 의원 등 관계자들이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 의원은 17일 오전 YTN 라디어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어떻게 됐든 그 충정은 이해하지만 바른 방향은 아닌 것 같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박 의원은 "삭발은 일반적으로 20세기 구정치다"며 "최근에는 지지도 하락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데 이게 황교안 대표에게 새정치를 국민들은 바랐지만 완전히 구정치인보다 더 뺨치는 구정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경원 원내대표까지 삭발투쟁에 참여하는 것은 없어야 겠다"며 "황교안 대표 한 분으로 족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박 의원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조국을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임명한 조국 장관에게 불만이 있고 절차상 하자가 있었다고 지적하는 것은 옳지만 장관으로 인정하지 않는 것은 좀 곤란한 것 아닌가"라며 "경찰에서 활발하게 수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결과를 봐야지 그걸 보지도 않고 장관을 거부하고 완전히 범죄인 취급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