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의당 "우리가 불의의 편? 자유한국당 편이라는 소리냐"
정의당 "우리가 불의의 편? 자유한국당 편이라는 소리냐"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09.1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정의, 논평 티키타카 나서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정의당이 자유한국당의 비판에 발끈했다. 정의당은 17일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동의한 정의당을 "불의의 편에 섰다"고 비난한 것에 대해 반박 논평을 냈다.

같은 날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의당이) 데스노트 운운해 놓고 조국 정국에 입을 닫아 당의 몸값을 높이는데 혈안이 됐다"고 힐난했다. 이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기 위해 삭발을 단행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두고 '약자 코스프레'를 했다고 지칭한데 따른 것이다. 이창수 대변인은 "(심상정 대표가) 정의의 탈을 쓰고 의석수 몇 석 더 얻겠다고 불의의 편에 섰다"며 "'정의'의 이름은 사치"니 "편의대로 철새처럼 왔다갔다 하는 그 정체성을 빗대어 '편의당'으로 당명을 바꾸라"고 역설했다.

이창수 대변인의 논평이 발표된 지 채 몇 시간 지나지 않아 정의당이 반박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뭔가 착각한 것 같다. 우리는 자유한국당의 편에 선 적이 없다"며 자유한국당을 '불의'에 빗댔다. 김동균 부대변인은 또 "이제 쓸데없는 시비걸기는 그만하고 민생이나 신경쓰기 바란다"며 최근 정의당이 추진을 발표한 '병사 월급 100만원 정책'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반대를 문제 삼았다.

이 같은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의 '논평 티키타카(tiki-taka)'가 계속되는 가운데 야권은 조국 장관 임명 철회를 위한 삭발 릴레이를 계속 진행해가고 있다. 이언주 정의당 의원을 시작으로 한 삭발식은 박인숙 의원, 김숙향 동작갑 당협의원장, 황교안 대표에 이어 김문수 前 경기도지사까지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