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경수 도지사 “무마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재평가 계기될 것”
김경수 도지사 “무마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재평가 계기될 것”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1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8일 ‘부마민주항쟁’이 일어난 지 4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 "4대 민주화 운동 중 부마민주항쟁이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했는데, 이번 국가기념일 지정은 그동안 미비했던 부마민주항쟁을 재평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부산대학교 부마민주항쟁 시원석 앞에서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오거돈 부산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18일 오후 부산대학교 부마민주항쟁 시원석 앞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국가기념일 지정 의미를 밝히고 있다. (사진=경남도 제공)
18일 오후 부산대학교 부마민주항쟁 시원석 앞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국가기념일 지정 의미를 밝히고 있다. (사진=경남도 제공)

김 지사는 또 "부마민주항쟁은 과거가 아니라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오늘"이라며, "아직도 외면받고 있는 분이 많이 남아 있다. 단 한명의 억울한 희생도 없는 그날까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17일 국무회의에서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최종 확정했으며, 오는 9월 23일 관보 게재와 동시에 시행된다.

이날 행사에서 주요 내빈들은 '나에게 부마란?'이라는 물음에 짤막한 인터뷰 영상을 남기기도 했다. 김 지사는 "나에게 부마란, 우리 아이들이 살아가야 될 또 하나의 미래"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10월 16일에는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처음으로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이 창원에서 열린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