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바람 태풍 ‘링링’가고 비 태풍 ‘타파’ 온다.. 주말 한반도 '물폭탄'
바람 태풍 ‘링링’가고 비 태풍 ‘타파’ 온다.. 주말 한반도 '물폭탄'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9.20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일본 해상에서 발생한 열대저압부(TD)가 19일 오후 제17호 태풍 타파(TAPAH)로 발달했다. 오는 주말 내내 제주도와 남해안에 300㎜ 이상의 많은 비를 내리는 태풍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3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70㎞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96hPa, 최대풍속 18m/s, 강풍반경 200㎞ 세력으로 발생했다.

시속 5㎞ 속도로 북동진 중인 타파는 점차 속도를 높여 북태평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빠르게 우리나라 부근으로 접근할 것으로 예측된다.

오는 22일 새벽께 제주 서귀포 남쪽 해상에 도착할 것으로 전망이다. 대한해협을 따라 움직여 같은 날 오후 통영 남남서쪽 해상을 거쳐 23일 새벽께 독도 동남동쪽 해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관측된다.

우리나라 상륙 시점의 예상 강도는 중심기압 975~980hPa, 최대풍속은 32m/s다. 중형 태풍으로 강풍은 300㎞ 반경에 불겠다.

타파가 북상하면서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오는 21일 새벽부터 비가 오겠다. 비는 같은 날 오전 중 남부지방, 오후 강원남부와 충청도로 확대되겠다. 이후 23일까지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타파는 강한 바람을 몰고 왔던 지난 제13호 태풍 '링링’과 달리 많은 비가 오는 '비 태풍'이 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최대 200㎜의 비가 내렸던 2016년 제18호 태풍 '차바', 최대 400㎜의 비가 왔던 2018년 제25호 태풍 '콩레이'와 유사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태풍 자체의 비구름대에 앞서 남하한 북쪽 한기의 영향으로 만들어진 전면구름대의 영향이 더해진 콩레이와 비슷한 수준의 강수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태풍 접근하기 전인 오는 21일에는 북쪽 상공에서 남하하는 찬공기와 태풍에 의해 유입되는 남쪽의 고온다습한 공기가 만나 발생한 강한 비구름대가 영향력을 발휘하겠다"고 내다봤다.

기상청에 따르면 22~23일에는 태풍에 동반된 강한 비구름대가 또 유입되면서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 동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최대 300㎜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지형의 영향을 받는 제주도 산지에는 5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바람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을 전망이다. 20일 밤부터 23일 오전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및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30~40m에 달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15~25m/s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밤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시작으로 21~23일에 남해, 동해, 제주도 전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가 일겠다. 최대 5~9m의 높은 물결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침수 피해와 함께 강한 바람으로 인한 수확기 농작물과 낙과 피해 예방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건물, 공사현장 등에서의 시설물 피해와 안전사고에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