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총신대 교수 “화장한 학생 매춘부” 발언.. 논란일자 “외국인들이 오해할까봐” 해명
총신대 교수 “화장한 학생 매춘부” 발언.. 논란일자 “외국인들이 오해할까봐” 해명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1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총신대학교 신학과의 한 교수가 강의 중 헤어롤과 화장을 한 학생들을 '매춘부'에 비유하는 등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총신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이 학교 신학과 A교수는 지난 4일 교양수업에서 "헤어롤과 화장을 하는 학생들이 있는데 이런 행동은 외국에서는 매춘부들이나 하는 짓"이라며 "내가 교수가 아니면, 돈 한 만원 줄테니까 갈래? 이러고 싶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지난 7일 신학과 대의원회가 대자보를 발표하면서 학내에 공론화됐다.

논란이 일자 A교수는 "그 학생이나 학우들에게 상처가 되고 분노를 일으켰으니 내 생각이 깊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해외에서는 거리·공원·지하철 등에서 입술을 붉고 진하게 바르거나 화장하는 것은 매춘부가 하는 일"이라며 "외국인이 한국에 와서 이들을 매춘부로 오인해 '만원을 줄테니 가자'고 할까봐 염려된다고 표현한 것"고 반박했다.

이에 총학생회는 "당사자인 A교수가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사건에 대한 인식이 부재한 상황에서 작성된 것으로 진정성을 찾아보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개인의 일탈을 넘어 총신대 공동체 차원의 문제로 지난 병폐를 끊기 위해서는 학교 당국의 확실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