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윤석열 별장접대’ 보도... “검찰권력 유지 세력들에 버려진 패” 분석도
‘윤석열 별장접대’ 보도... “검찰권력 유지 세력들에 버려진 패” 분석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11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11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 씨로부터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가 나오자 하루 종일 대한민국이 들썩였다.

보수 야당은 접대 의혹 제기의 배후로 여권을 의심하면서 ‘조폭집단’이라고 일제히 맹비난을 퍼붓고 있는 반면 여권은 갑자기 터진 사건에 어리둥절한 모습이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 흠짐내기가 시작됐다”며 “물타기, 본질 흐리기 공작은 지칠 줄 모른다”고 문재인 정권을 향해 핏대를 세웠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 의혹이 보도되면서 이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 접대 의혹이 보도되면서 이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제원 의원도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가 가장 치졸한 방식으로 시작된 듯 하다"며 "윤석열 총장을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적폐로 몰고 가더니 겨우 들고 나온 게 '성접대' '윤중천'인가. 참 치사하고 궁색하고 통속적인 '3류 소설' 같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조국 수사 무력화를 위해 윤석열 총장 흠집 내기를 감행한 것인지 묻고 싶다"며 "중립성과 객관성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언론사마저 진영 논리에 편승해 기사를 양산해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안타까울 뿐이다"라고 논평을 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SNS 진보진영에서는 윤 총장이 ‘검찰권력 유지 세력들에 의해 버려진 패’가 아니냐는 음모론적 시각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최근 검찰 조사가 불리한 상황으로 접어들고 있는 데다 최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알릴레오를 통해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모 차장과의 인터뷰 공개로 ‘검언유착’ 관계가 알려지면서 검찰이 상당히 궁지에 몰렸다는 분석이다.

이같은 음모론적 시각의 주요 핵심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왜 하필 지금 이 시점에 뉴스를 터뜨렸냐 하는 것이다. 한겨레 기사에 등장하는 취재원은 검찰의 과거사위원회 관련 인물들이다. 과거사위원회는 지난 5월31일 관련 활동을 마무리 했다는 점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타이밍을 생각했다면 윤 총장의 인사청문회 전 터뜨려야 맞지만 5개월이 지난 이 시점에 공교롭게도 기사가 보도된 점이 의심스럽다는 것이다.

또한 이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이나 문재인 정권에서 얻을 것은 전혀 없다는 점이다.

야당에서는 조국 수사에 대한 물타기라고 주장하지만 물타기를 하려고 했다면 조국 인사청문회 전 검찰 수사가 본격 시작됐을 때 해야 맞다.

최근 조국수호, 검찰개혁 서초동 집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반격이 시작되는 시점에 이 보도는 그야말로 다된 밥에 재를 뿌리는 격이다.

실제로 보도가 나오자 전날 유시민 이사장 대 KBSㆍ검찰 유착 진실공방이 그대로 묻혔다.

특히 이 보도로 인해 윤 총장이 사퇴하게 될 경우 검찰개혁은 휠씬 힘들어 질 것이라는 의견도 힘을 싣고 있다.

윤 총장은 이미 패스트트랙에 상정된 검찰개혁 법안에 대해 국회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패스트트랙은 법사위에 상정돼 있는 상태다. 민주당은 이를 오는 28일 본회의에 상정하자는 입장이지만 한국당은 좀 더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최장 90일 간 계류될 가능성이 높다.

이후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본회의에 상정하게 되는데 만약 윤 총장의 사퇴로 검찰총장이 공석이 된 상태에서 본회의 상정은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한국당 측에서는 명문을 갖고 본회의 상정을 신임 총장 임명 이후로 미뤄야 한다고 주장할 가능성이 높다. 인사 검증을 하고 인사청문을 하고 임명하기까지 수개월은 쉽게 지나간다. 총선은 시작되고 국회도 새롭게 구성된다.  

특히 당장 12일 예정된 서초동 집회에서는 검찰개혁 보다는 윤 총장 사퇴로 흐를 가능성이 높다.

조국 논란에서도 여실히 봤듯이 이번 윤 총장 논란도 결국 사실관계 보다는 의혹 제기 만으로도 가공할 위력의 폭탄이 됐다.

이는 ‘치졸’, ‘똥물 뒤집어 쒸우겠다는 것’, ‘물타기’ 라고 퍼붓고 있는 야당보다는 조국수호, 검찰개혁을 외치고 있는 진보세력의 분열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이를 통해 누가 이득을 얻을 것인지는 너무나도 자명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