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 사퇴' 민주당, "이제 야당이 결단할 때"... 오후5시 '고위전략회의' 소집
'조국 사퇴' 민주당, "이제 야당이 결단할 때"... 오후5시 '고위전략회의' 소집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이 14일 전격 사퇴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사태를 파악하고 상황 주시에 나섰다.

이번 조 장관 사퇴는 사전 조율 없이 개인적인 판단으로 사실상 전격 사퇴 발표된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이에 민주당도 이날 오후 5시부터 고위전략회의를 소집하고 당 지도부가 조 장관 사퇴 이후 대응책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전격 사퇴로 이후 대응을 위한 당 지도부 고위전략회의를 소집했다 (사진=뉴시스)
민주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전격 사퇴로 이후 대응을 위한 당 지도부 고위전략회의를 소집했다 (사진=뉴시스)

한편 이날 민주당은 조 장관 사퇴와 관련해 "안타깝지만 검찰개혁 제도화를 여기까지 끌고 온 것도 조 장관의 노력과 역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는 야당이 결단할 때"라며 "국회선진화법 위반 수사에 당당히 임하고 국회 계류 중인 사법개혁과 선거제도 개혁에도 나서라"고 촉구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모두 발언 이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모았다.

홍 수석대변인은 "검찰개혁에 대한 조국 장관의 의지와 계획이 마무리되지 못한 채 장관직을 물러나게 되어 안타깝고 아쉽다"고 토로했다.

이어 홍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이 과정을 통해 검찰개혁의 필요성과 절실함이 분명히 드러났다"며 "이제 혼란과 갈등을 넘어 검찰개혁을 반드시 완수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검찰은 스스로 철저한 성찰과 반성을 통한 분골쇄신으로 국민의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며 "검찰이 할 수 있는 모든 개혁방안을 철저하고 진지하게 실행해 돌이킬 수 없는 변화의 길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앞으로 민주당은 책임지고 검찰개혁의 제도화를 기필코 마무리할 것"이라며 "야당도 결단할 차례다. 광장의 목소리와 요구를 검찰개혁의 완성, 경제와 민생에 전념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이고 정치 본연의 역할과 의무를 다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어 "야당은 국회선진화법 위반 수사에 당당히 임하고 국회 계류 중인 사법개혁과 선거제도 개혁에도 성실히 나설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