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마포구, 전국 최초 공동주택 ‘미세먼지’ 저감 사업비 지원
마포구, 전국 최초 공동주택 ‘미세먼지’ 저감 사업비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1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전국 최초로 공동주택(150세대 이상) 내 미세먼지 저감 사업비를 지원키로 했다.

또한 공동주택 내 수목 식재 지원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공기청정숲 조성에 앞장서 나갈 예정이다.

구는 ‘마포시 공동주택 지원 조례’ 개정을 통해 공동주택 내 미세먼지 저감 관련 사업비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고 16일 밝혔다.

구는 이를 통해 공동주택 단지들이 미세먼지 발생 시설을 개선하는 ‘미세먼지 저감 공동주택 인증제’에 참여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벽면녹화를 실시한 공동주택 모습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벽면녹화를 실시한 공동주택 모습

‘미세먼지 저감 공동주택 인증제‘란 150세대 이상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구가 자체적으로 수립한 미세먼지 저감방안 실적 기준에 따라 인증등급을 부여하는 것으로 미세먼지 저감방안을 3개 이상 반영한 경우 등급을 부여한다.

이를 통해 공동주택 단지들이 환경문제에 관심을 갖고 주거시설 내 미세먼지 관리체계를 정립,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적극 동참할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미세먼지 저감 공동주택 인증제’ 추진에 따른 사업비 지원 대상은 150세대 이상 공동주택이며 지원 사업은 ▲ 에어샤워기 설치 ▲1층부터 3층까지 벽면 녹화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예비시설 구축 ▲경로당 식물 식재 등이다.

사업비 지원 비율은 50%로 나머지 사업비는 공동주택에서 부담해야 한다. 사업을 희망하는 공동주택 단지는 내년 초 마포구 ‘2020년 공동주택 지원 사업’ 공고를 통해 내용을 확인 후 신청하면 된다.

한편 대기환경 개선과 쾌적한 주거문화 선도에 앞장서고 있는 마포구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공동주택 단지 내 수목 식재를 지원하는 사업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정창은 “공동주택 단지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여러 방안을 구축해 누구나 살고 싶은 자연친화 도시, 친환경 녹색도시 마포를 구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