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민정, “새 법무장관 아직 정해진 게 없다”
고민정, “새 법무장관 아직 정해진 게 없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18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로 공석이 된 법무부장관 인사 작업에 착수 중에 있지만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조선일보는 참여정부 시절 당시 민정수석을 지낸 전해철 의원이 후임 법무부장관에 유력하다는 보도를 내보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후임 법무부장관으로 전해철 의원이 유력하다는 보도에 대해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후임 법무부장관으로 전해철 의원이 유력하다는 보도에 대해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지금 아직 정해진 게 없다”며 “2년 반 동안 수없이 많은 인사를 해왔는데 인사 기사들이 난무했지만 맞는 퍼센터가 높지 않은 것을 감안해 기사를 봐달라”고 말했다.

이어 고 대변인은 "다만 계속해서 공백으로 둘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서두르는 것에만 초점을 맞출 수도 없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고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 차관을 부른 것을 두고 검찰 통제가 아니냐는 목소리에 대해 "장관 자리가 비었다고 해서 지금까지 해온 개혁안들이 후퇴되거나 백지화되면 안 되기 때문에 대통령이 검찰개혁을 직접 챙겨 (법무부 차관에게) 장관의 마음을 가지로 하라고 당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렇다고 대통령이 다 직접 일일이 챙길 수 없다. 법무부는 제도적인 부분들, 검찰은 관습과 관행을 바꿔야 하기 때문에 책임감 있게 마무리를 지어달라는 의미에서 두 분을 모셨던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