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패스트트랙 수사' 본격 착수?... 檢, 국회방송 압수수색
'패스트트랙 수사' 본격 착수?... 檢, 국회방송 압수수색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18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결과로 말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18일 국회방송을 전격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날 서울남부지검은 오전 10시30분 경부터 서울 영등포구 국회방송을 전격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자유한국당, 일부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지난 4월29일 오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일부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지난 4월29일 오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남부지검은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불거진 폭력사태에 따른 고소, 고발 사건을 수사중으로 이 사건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지난달 말부터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출석해 조사를 받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달 27일에는 자유한국당 의원 20명에게 지난 1~4일 출석하라는 요구서를 발송한 이후 이달 초에는 나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 17명에 대해서도 출석하라는 요구서를 보낸 바 있다.

최근에도 고발된 한국당 의원들에게 추가로 소환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의원들 전원이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다만 출석 요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만이 지난 1일 검찰에 자진 출석했을 뿐이다.

당시 황 대표는 검찰 조사 전 취재진들에게 "다른 한국당 의원들은 소환에 응하지 말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이날 압수수색은 진술 대신 당시 충돌 상황 등을 담은 영상 자료 등을 직접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어떤 자료를 확보 중인지 등 구체적인 내용을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전날 법사위 여당 의원들은 윤 총장에게 패스트트랙에 대한 수사 상황을 집중 추궁했다.

박주민 의원은 주주가 아무리 문제가 있더라도 그 주주를 감금해 주주총회에 참석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범죄라는 예시를 들며 채이배 의원 감금 사건부터 수사해야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표창원 의원도 장관 후보자도, 장관도, 법사위위원들이라도 일반 국민과 차별없이 공정하게 수사할 것이냐고 물었고 윤 총장은 "물론이다"고 대답하기도 했다.

박지원 의원은 정경심 교수에 대한 백지 기소와 비교해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패스트트랙 수사에 대한 기소 의견을 묻기도 했다.

윤 총장은 "수사중으로 조만간 모두 공개할 것이다"며 "걱정하지 말고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