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MB때 쿨했다” 발언 해명... “설명 중 발언 중단돼 오해”
“MB때 쿨했다” 발언 해명... “설명 중 발언 중단돼 오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18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날(17일) 진행된 국정감사 중 “이명박 정부 때 쿨했다”는 발언에 논란이 일자 오해 소지가 있다며 해명에 나섰다.

이명박 정부부터 현 정부까지 순차적으로 경험과 소회를 답변하고 있는 과정에 발언이 중단됐다며 이명박 정부가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말이 아니다는 설명이다.

18일 대검찰청은 “윤 총장이 ‘이명박 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고 발언한 것처럼 보도되는 데 대해 오해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검은 “(윤 총장은) 이명박ㆍ박근혜, 문재인 정부 중 어느 정부가 그나마 중립을 보장하고 있냐는 질의에 대해, 과거 직접 처리한 사건을 예로 들며 이명박 정부부터 현 정부까지 순차적으로 경험과 소회를 답변하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의원이 답변 도중 다른 질의를 이어가면서 (발언이) 중단됐고 윤 총장이 설명하려던 취지가 충분히 전달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현 정부에선 과거와 달리 법무부에 처리 예정보고를 안 하고, 청와대에서 구체적인 검찰 사건 처리 관련 지시나 개입을 하지 않는다는 설명을 하려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 중 어느 정부에서 중립성을 가장 잘 보장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직급은 달랐지만 제 경험으로 이명박 정부 때 중수부 과장으로 특수부장으로 3년간 특별수사 했는데, 대통령 측근과 형 이런 분들 구속할 때 별 관여가 없었던 것으로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난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대선 관련 수사한다고 총장 날리고 좌천시킨 정부가 중립성 지킨 것이냐, 살아 있는 권력도 수사하라는 임명장 준 정부가 중립성 지킨 것이냐”고 지적하면서 말이 끊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