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 유해성분 분석 결과 내년 공개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 유해성분 분석 결과 내년 공개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2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정부가 유해성 검증 전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강력 권고했다. 지난달 사용 자제 권고에 이은 후속대책으로 구성성분 정보 제출을 의무화하고 위해성 조사 및 불법판매 단속 등에 나서기로 했다. 현재 유해성분을 분석 중이므로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액상형 담배 소비를 중단할 것을 권고하는 것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3일 관계부처 합동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2차 대책을 발표했다. 이는 최근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한 폐 손상 및 사망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국내에서도 유사한 의심사례가 신고된 것과 관련해 대책을 마련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위한 관계부처 합동 2차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위한 관계부처 합동 2차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 장관은 "(폐손상과) 액상형 전자담배와의 인과관계가 명확히 규명되기 전까지는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며 "특히 청소년은 즉시 중단해야 한다"며 위험성을 경고했다.

지난 15일 기준 미국에선 액상형 전자담배로 중증 폐손상 1479건과 사망 33건이 발생했다.  한국에서도 이달 2일 첫 의심사례가 보고됐다. 하루 5개비~1갑 일반담배를 피우다 2~3개월 전부터 쥴, 릴베이퍼 등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한 30세 남성으로 입원 후 증상이 호전돼 이달 4일 퇴원한 상태다.

흉부영상(CT) 이상 소견과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검사 음성 결과 등으로 볼 때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관련한 폐손상 의심사례로 보인다는 게 전문가 검토 의견이다.

이에 지난달 20일 사용 자제 권고에 이어 정부는 이날 액상형 전자담배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2차 대책을 내놨다. 우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다음달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내 유해성분을 분석한다. 내년 상반기 안에 인체 유해성 연구는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민관 합동 조사팀을 구성해 응급실·호흡기내과 내원자 중 중증폐손상자 사례조사를 실시, 추가 의심사례를 확보하고 임상역학조사연구로 연관성을 밝힌다. 국가통계자료와 건강보험자료 등을 연계·분석해 폐손상과의 연관성도 검토한다.

미국 폐손상 환자의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나온 대마유래 성분인 THC와 비타민 E 아세테이트 등 유해성분에 대해선 제조·수입업자에게 구성성분 정보를 제출하도록 관련 법에 따라 요청한다.

전자담배 기기 폭발 등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전자담배 기기장치 무단개조 및 불법 배터리 유통판매 집중 단속하고 법 위반시 형사고발 조치를 한다. 통신판매중개업자와 협조를 통해 안전인증이 없는 불법 배터리의 온라인 유통·판매를 제한하고 제품안전관리원이 불법 배터리 신고를 접수한다.